Dandelion paperweight

Aker 58,000원
상품 옵션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Dandelion paperweight
수량증가 수량감소
58000 ()
Total(수량) : 0 (0개)
  • Description

    About AKER

    에이커는 스웨덴어로 '경작지'를 의미하고, 영역의 단위를 지칭하는 단어이기도 합니다. 에이커는 사람들의 역사와 자연들에 관심을 갖습니다. 공예가와 예술가가 만들어내는 미적 가치 그리고 산업적인 기술에서 가능성을 찾고, 채취하며, 우리의 삶과 밀접한 사물과의 관계를 탐구하는 브랜드입니다. 


    좋은 기분, 책상 위의 오브제


    큼지막한 실제 민들레를 수작업으로 제작한 문진(Paperweight)입니다. 민들레의 사랑스러운 의미와 아름다운 미감으로 공간 한 켠에 좋은 기분을 북돋아주고, 선물용으로도 적합합니다. 민들레(Dandelion) 단어는 15세기에 처음으로 명명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들쭉날쭉한 모양의 잎을 가리켜 ‘사자의 이빨’이라는 의미의 중세 라틴어(Dens Lionis)에서 파생되었다가, 마침내 중세 영문인 ‘Dandelion’이 되었습니다. 빅토리아 시대까지 민들레는 잡초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중세시대에 접어들며 농민들은 민들레를 삶의 도전을 통해 싸우고 반대편에서 승리하는 상징으로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마음은 동그란 씨앗을 불어서 누군가에게 하나의 소망을 줄 것이라는 오랜 민속 신념으로 자리 잡게 됩니다. 오늘날까지 민들레는 행복과 마음의 치유, 꿈과 소원, 모든 도전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책상 위에 기분 좋은 민들레 문진과 함께 해보세요.


    < NOTICE >

    실제 민들레를 이용하여 제작되었기 때문에 저마다 모양이 상이합니다.

    표면에는 UV필터가 입혀져 퇴색을 방지합니다.

  • Info

    Material : polyester resin, dandelion(민들레)

    Size :  ∅ 65mm, 178g

    Made in Korea

  • Guide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및 진행 절차
    (전자상거래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
    1.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고객센터 또는 게시판을 통해 반품 요청 접수를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기 및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해당 내용을 접수 하셔야 합니다.
    3. 교환 및 반품을 원하는 제품은 상품의 태그, 포장지, 포장박스 등의 구성품을 제품을 수령 했을 때와 동일하게 재포장 하여 반송해주셔야 합니다.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1. 상품 수령일을 기준으로 7일 이내에 반품접 수가 되지 않은 경우
    2.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및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손실된 경우
    3.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이 변형되고 가치가 손실된 경우
    4. 구입 후 시간경과에 의해 상품의 가치가 감소된 경우
    * 지류, 필기구, 오브제, 제작 상품은 제품 특성상 교환, 반품이 불가한 점 참고 바랍니다.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의 왕복 배송비용을 고객님께서 직접 부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up down